스터디

상산의 진취적인 학구열과 창의적인 탐구활동을 소개합니다.

3년 전

상산고 내신 관리와 시험 대비
2016.01.18 조회 1429 댓글 0
이 글은 2016.01.18에 게시되었으며, 현재 기준으로 정확하지 않은 정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상산고 시험은 어떻게 진행되는지 많이들 궁금해 하시는데요. 중학교 때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모두 치뤄보셨죠? 우리 학교에서도 그와 비슷하게 이루어집니다. 시험은 다음과 같이 나뉩니다.

 

 

개학고사 / 중간고사 / 기말고사 (+서술형고사)

 

 

서술형고사를 제외한 모든 시험은 OMR카드 작성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참고로 모든 시험은 따로 성적표로 통보되지는 않습니다. (물론 객관식 정오표는 다음날 학생들 개개인에게 배부됩니다.) 등수나 상대 등급을 확인하고 싶다면 나이스에 직접 접속해야 합니다. 다만 시험 후에는 담임 선생님과의 면담이 있기 때문에 간접적으로나마 자신이 어느 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중간고사(+서술형고사)

 

예체능 과목을 제외한 모든 과목을 시험봅니다. 2016학년도 1학기까지는 중간고사와 서술형고사로 나뉘었습니다. 중간고사는 모두 객관식인 반면, 서술형고사는 모두 서술형으로 출제되었습니다. 이 모든 일정은 3일 안에 이루어집니다. 일반적으로 시험 일정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1일차 : 중간고사 (국어, 수학, 영어)

2일차 : 중간고사 (과학, 사회, 한국사, 제2외국어, 기술가정, 정보 등)

3일차 : 서술형고사 (전과목)

 

 

그러나 2016학년도 2학기부터는 중간고사 각 과목별 시험마다 서술형 문제가 포함됩니다. 그래서 학생들에게 전에 실시했던 서술형고사의 압박은 조금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기말고사

 

기말고사는 모두 객관식으로 진행됩니다. 난이도는 해마다 다르기는 하지만 중간고사보다 어려운 편입니다. 기존에는 학생들의 벼락치기 방지를 위해 시험이 이틀 안에 끝났으나, 2016학년도 2학기부터는 짧은 시험기간에 대한 압박을 다소 줄이기 위해 3일로 늘었습니다. 간혹 시험 범위가 중간고사랑 겹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개학고사

 

 

개학고사는 말 그대로 개학식날 보는 시험입니다. 다들 방학을 시작하면 약간 긴장이 풀어질 수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선생님들께서는 개학고사를 출제하십니다. 중학교 때 방학 과제를 받아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상산고도 이와 비슷하게 방학 과제를 주고, 그 과제 범위 안에서 문제를 출제합니다. ‘개학고사 범위는 이 교재에서 나올 거니까 참고해’라고 공지하십니다. 그리고 이 시험 점수가 수행평가에도 반영될 수 있고, 갓 입학한 신입생들은 반 편성에도 영향을 받습니다. 대신 과목은 국어, 수학, 영어에 한합니다.

 

 

 

 

 

모의고사

 

이 부분은 우리 학교 뿐만이 아니라 모든 학교에서 보는 시험입니다. 3월, 6월, 9월, 11월 순으로 진행합니다. 1, 2학년은 교육청 모의고사를, 3학년은 평가원, 교육청, 도교육청, 사설 모의고사를 실시합니다. 주요 과목의 경우 모의고사 점수가 수행평가에 반영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상산고에서 학생 간 모의고사 성적은 대동소이 합니다. 모의고사 과목별 점수 1~2점 차이로 전교 등수 2~30등이 갈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대다수의 학생들의  국어, 수학, 영어 영역 모의고사 평균 등급은 1~2등급 이내입니다.

 

 

 

 

 

입학고사

 

만약 우리 학교 신입생으로서 합격하신 분들은 꼭 거쳐야 할 관문입니다. 학생들의 수준이 어떠한가를 대략적으로 알아보기 위한 시험입니다. 이에 관해서는 신입생 합격 여부 발표 후 준비사항이 나갈 것입니다.

 

 

대다수 시험(입학고사, 개학고사 제외)이 끝나면 쉬는 기간(스트레스 방지용)이 생깁니다. 예를 들어 기말고사가 끝난 후 현장체험 학습을 가고, 중간고사가 끝난 후 체육대회나 카일라이 축제를 엽니다.

지난_관리자

상산고 학생회입니다. 여러분에게 좋은 소식 전달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
3년 전
이전 페이지
위로